괘불은 기우제, 영산제, 예수제, 수륙제 등 사찰에 대중이 많이 모이는 큰 집회 때 야외에 모셔지는 거대한 불화이다. 평소에는 법당 뒷편의 괘불함에 보관되며, 사용시에는 옥외의 괘불대에 걸려진다. 이러한 괘불의 조성은 불교국가 일반에 보편한 것이 아니라, 우리 나라와 서역 등 몇몇 국가에서만 유행하였다. 지금까지 조사된 우리 나라의 괘불은 1600년대에서부터 1900년대에까지 약 300년에 걸쳐 제작된 70여점이 전해지고 있으며, 그중 절반 이상이 영남지역의 사찰에 소장되어 있다.


괘불의 내용으로는 주로 석가모니불이 많은데, 1위, 3위, 또는 다위의 입불, 좌불 등이 있다. 그 형태는 석가모니불을 보신불로 하여 장엄 보살상으로 표현하는 것이 많으며, 영산회상도와 같은 그림도 있다.


괘불의 도상적 특징은 괘불특유의 대형화된 형식상의 문제와 영산회상의 주존에 대한 표현에 있다. 일반불화에서 통용되는 의궤와는 달리 괘불 특유의 도상을 지니고 있으며, 이는 전적으로 영산회상의 장엄한 종교적 분위기를 대형화하여 표현하였다고 풀이 할 수 있겠다. 오늘날 티벳의 괘불가운데 30여미터의 크기에 달하는 것도 있어 대형괘불의 기원은 아무래도 서역과 밀접한 연관을 지니고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티벳에서는 탱화를 탕가(Thangka)라고 발음하고 있는데, 그 발음이 우리의 탱화와 유사하다. 또한 우리나라에서는 불화를 한자로 ‘幀畵’라 표기하고 그대로 ‘정화’라 읽지 않고 ‘탱화’라 발음하는 것에서 그 영향을 짐작할 수 있다 하겠다. 천은사 괘불은 비단채색으로 크기는 길이 894㎝, 폭 567㎝로, 거대한 화면에 꽉 차게 정면을 향하여 서 있는 석가의 모습을 그렸다.


조선 현종 14년(1673)에 경심·지감·능성이 그린 이 괘불은 단독상으로 괴체적인 형태, 항토색이 강한 독특한 채색, 필선, 문양 등에서 17세기 후반의 새로운 경향을 보여주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2002년 7월 2일 보물로 지정되었다.


畵記 ....證明 比丘 勝旭 畵員 敬心比丘, 志鑑比丘, 聖比丘 ....南原府 地異山 甘露寺, 大靈山敎主尊像日軸 時維 康熙十二年 癸丑 五月日 莊嚴己畢 求禮泉隱寺掛佛...

 
               
                           
 
   
               
 

천은사 극락보전 아미타후불탱화는 세로360㎝, 가로277㎝ 크기의 삼베바탕에 짙은 녹색과 적색으로 채색되었는데, 그 구도와 기법등이 매우 훌륭하고 보존 상태가 좋아 현재 보물 제924호로 지정되었다. 제작은 1776년(영조52)에 극락보전을 지금의 모습으로 중수하면서 신암(信庵)스님을 비롯한 14명의 금어 스님이 조성하였다.


구도는 아미타불이 극락세계에서 설법하는 광경을 그대로 그림으로 옮겨놓은 듯 아미타불을 비롯하여 8대보살, 10대제자, 사천왕, 호법신중 등이 화면을 가득 메우고 있다. 더욱이 각각의 불보살과 신중 등에는 옆에 그 명칭이 적혀 있어 불화를 조성한 화사(畵師)의 세밀한 배려와 독창성을 엿보게 된다. 곧 중앙 아미타불의 광배에는 ‘광명보조수명난사사십팔대원무량수여래불(光明普照壽命難思四十八大願無量壽如來佛)’이라 적었고, 관세음보살과 대세지보살에도 각각 ‘문성구고(聞聲救苦)’, ‘섭화중생(攝化衆生)’이라는 설명을 붙여 중생의 고통을 없애주고 모든 이들을 교화시킨다는 대승불교의 보살사상을 그대로 표현하고 있다.


본존 무량수불의 좌우에는 문수보살과 보현보살, 금강장(金剛藏)보살과 제장애(除障碍)보살, 미륵보살과 지장보살이 짝을 이루고 있다. 관음보살, 대세지보살과 함께 이들 8대보살은 곧 「8대보살만다라경」등의 밀교 경전에서 나온다고 한다. 또한 화면 하단부의 좌우로는 다양한 지물을 지닌 사천왕의 모습이 매우 사실적이면서도, 마귀를 물리치는 험악한 인상이 아니라 약간은 희극적인 모습을 지녀 친근감을 갖게 한다. 아미타불의 대좌 아래로는 ‘금리불존자(金利佛尊者)’라는 비구가 무릎을 꿇고 법문을 청하는 모습이 보인다. 이 비구가 바로 10대제자 가운데 한분인 사리불존자이다.
이처럼 천은사 아미타후불탱화는 복잡한 극락세계를 모두 나타내면서도 보는 사람의 이해를 돕도록 각각의 존명을 적고 있다.
대체로 16세기의 설법도 둥근 원형의 구도를 지녔으나, 이후에는 화면 가득히 온갖 불보살과 신중을 복합적으로 배열하는 군도형식(群圖形式)의 불화로 변화한다. 이같은 군도형식의 불화가 가장 안정적이고 전형적으로 나타난것이 바로 천은사 극락보전 아미타후불탱화라 할 수 있다.


천은사 아미타후불탱화 보물 제 924호로 지정된 이 탱화(幀畵)는 삼베바탕에 진한 채색을 사용하여 제작한 것으로 1776년에 제작되었다. 화면은 중앙의 사각대좌 위에 앉은 아미타불을 중심으로 8대보살과 사천왕, 10대제자 등이 둥글게 배열되어 있다.
각각의 불보살들에는 광배의 한쪽에 붉은색의 사각형 칸을 만들어 흰글씨로 그 명칭을 적고있어서 아미타불화의 연구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중앙의 본존은 화려한 금색 꽃무늬 단이 대진 붉은색 가사를 입고 있는데 가사에는 금색무늬가 일정하게 그려져 있다. 얼굴은 넓고 눈은 가늘며 입은 작고 입주변과 턱에 수염이 표현되어 있다. 머리는 나발로 육계가 적고 중간에 초승달 같은 중간계주가 표시되어 있다.


이러한 얼굴의 묘사는 다른 보살상들에도 거의 흡사하게 나타나고 있다.
아미타부처님은 여러색선의 원형 두광과 신광을 지니고 있는데 두광은 진한 녹색으로 처리하고 신광은 밝은 녹색을 사용하고 있다. 신광에는 향우측에 「광명보조수명난사사십육대원무양수여래불(光明普照壽命難思四十六大願無量壽如來佛)」이라고 씌여있어서 아미타불 중 무량수불임을 알 수 있다.
대좌 앞에 향우측 보살은 화려한 보관과 영락장식을 갖추고 정면을 향해 서 있다. 보관에는 화불이 그려져있고 손에는 정병을 들고 있어서 관음임을 알수 있는데 두광에 문성구고관세음보살(門聲救苦觀世音菩薩)이라고 되어 있다.
향좌측의 보살은 관음과 흡사한 얼굴에 천의를 걸치고 있는데 보관에 정병이 그려져 있고 손에는 경책이 들려져 있는 대세지보살이고 두광에 섭화중생대세지보살(攝化衆生大勢至菩薩)이라고 되어있다. 관음의 윗쪽으로 합장을 한 세보살은 문수보살, 금강장보살, 미륵보살이고 대세지보살의 윗쪽으로 합장을 한 보살은 보현보살, 연봉우리를 들고 있는 보살은 제장대보살이며, 승형머리에 석장을 든 보살은 지장보살이다. 관음보살과 대세지보살의 외측에는 각각의 지물을 들고 둥근 눈과 거친 수염을 지닌 사천왕이 배열되어 있다.
향우측 하단에 칼을 비스듬하게 잡고 있는 동방천왕, 그 위로 비파를 들고 있는 북방천왕, 향좌측 하단에 여의주와 용을 잡고 있는 남방천왕, 그 위에 보탑과 창을 들고 있는 서방천왕이 자리잡고 있다. 8대제자는 보살들의 윗쪽에 좌우 네분씩 거의 대칭으로 자리잡고 있는데 각각의 명칭은 없다. 특이하게 대좌 아래쪽에 한 비구가 무량수불을 향하여 무릎을 꿇고 앉아있는 모습이 보이는데 그 스님의 두광에 사리불존자(舍利佛尊者)라고 적혀있다.
사리불존자는 부처님의 10대제자중의 한 분이어서 이 불화에는 9분의 제자가 자리하고 있는 셈이다. 화면의 좌우 하단에는 불화기가 적혀있지만 현재 봉안되어 있는 상태로는 조사가 불가능한 형편이다.


현재까지 불화기 전체를 소개한 책도 없어서 화기 전체를 그대로 소개할 수는 없지만 그 내용을 어느정도 알 수 있는 글을 첨부하기로 하겠다.


"화면 좌우 하단부에는 주색을 칠한 네모난 화기난을 두었는데 향우측 화기관을 보면 탱화의 제작년대와 불화의 명칭이 적혀있고 시주자 및 시명, 사명 등이 보인다. 이어서 이 불화를 그린 화사(금어)들의 이름과 이 불화에 직접 참가한 승려(僧侶)들과 그 직명(職 名)을 열거하고 있다.
향좌측 화기난에는 이 불화를 조성할 때 시주한 시주자들의 명단을 적고 있어 이 불화와 관련된 귀중한 자료를 제공해 준다. 이 화기와 내용을 보면 1776년 8월 남원 천은사 대법당에 미타회를 조성하여 봉안한다는 내용이다. 여기에서 이 불화는 분명한 아미타불탱화임을 알 수 있다.


그 다음에는 주상전하의 만수무강을 기원하고, 아울러 대시주질(大施主秩)을 만들어 삼십육명에 이르는 비구와 일전 신도들의 시주를 받고 있다. 이어서 록화질에는 이 불화를 그릴 때 염불[송주(誦呪)]을 한 사명의 비구와 완성 후 이 불화를 증명한 삼명의 승려(증사)들의 이름을 열기하고 있는데, 이 록화질에는 주목되는 점은 이 불화를 그린 화사(畵師)들을 명기한 곳이다.
화사를 보통 금어라고 하는데 금어로서 신암 등 십사명이 참가하고 있다.


고려 불화와 달리 많은 화사들이 공동 제작하였다는 점이다. 향좌의 화기난을 보면 십오명 가량의 또다른 시주자들과 승려(僧侶)의 명단이 나열되고 맨 끝부분에는 '이 공덕(功德)이 누구에게나 두루 미쳐 모든 중생(衆生)이 다 함께 불도 (佛道)를 이루기를 기원합니다.'라고 끝맺음을 하고 있다."(홍윤직 "탱화 및 불상탱"『동산문화재자료보고서』1987. 3. 문화재관리국)

 
               
       
               
   
               
 

고려시대 천은사의 역사는 충렬와 때 남방제일선원으로 불렸다는 점을 제외하고는 거의 공백으로 남아 있다. 그런데 고려 시대의 고승 나옹 혜근(懶翁 慧勤, 1320~1376)스님과 천은사가 관계된 유적, 유물이 있어 절의 연혁을 대략적으로 살피는 데 다소나마 도움을 준다. 나옹스님은 절의 뒷편 노고단 중턱에 있었던 상선암(上禪庵)에 머물며 수행하였다고 한다. 그리고 이때 스님이 지니고 있었던 원불(願佛)과 불감(佛龕)이 지금까지 절에 전한다.

이 금동불감은 팔작지붕형태를 같추고 있으며 전면으로는 문을 여닫게 되어있다. 문을 막 열면 돋을새김(양각)을 한 인왕상이 힘차고 강건한 모습으로 나타나며 내부벽면 3면을 모두 돋을새김으로 불상을 조각해 놓았다.

먼저 불감은 우진각지붕을 지닌 전각형(殿閣形)으로서, 여닫이문을 열면 중앙과 좌우문에 불보살상이 배치된 불전(佛殿)형식의 매우 정교한 작품이다. 문 안쪽의 좌우에는 각각 신장상을 양각하였는데 생동감 넘치는 신체의 구도, 근육 등 인왕이 지닌 강렬한 힘을 그대로 나타냈다. 내부를 보면 벽면의 좌우, 정면, 천정에까지 섬세한 조각을 베풀어 마치 대가람을 그대로 옮겨서 축소한 듯한 느낌이다.

내부 벽면 중앙을 보면 지권인을 결한 비로자나불이 연화대 위에 결가부좌를 하고 앉아 있으며 양옆으로는 화려한 보관을 쓰고 있는 협시불이 배치되어 있다. 그리고 그 주위로는 10대제자상과 사천왕상이 나열되어 있고 그 윗면으로는 구름이 묘사되어 있다. 좌측 벽면(향우)에는 왼손에 연꽃모양을 한 약사발을 들고 있으며 오른손은 들어 시무외인을 결한 약사여래를 주존불로 하고 그 양편으로는 협시불(일광(日光)·월광(月光))이 연화대 위에 앉아있다.

또한 우측벽면(향좌)에도 아미타삼존불이 비슷한 기법으로 배치되어 있다. 그렇다면 이 불감 벽면의 부조상의 구성은 비로자나불을 주존으로 한 약사(藥師) 아미타불인 3체불로 이루어진 셈이다. 천정(天井)에는 화려한 인동당초문이 새겨져 있고 그 중앙에는 8엽의 연화문이 화려하게 조식되었다.

왼쪽의 벽면에도 역시 같은 수법의 삼존불이 조각되었는데 본존은 아미타불이면 양편에 협시불을 배치하였다. 삼존불의 형식은 오른쪽 벽면에도 계속 되는데 본존은 약사여래이다. 이와 같이 불감은 넓게 보면 비로자나를 본존으로 아미타불과 약사여래를 협시한 삼불양식을 지닌 셈이다. 천정에는 연꽃과 연꽃봉오리를 양각하였고 가운데는 구름을 새겼다.

내부에 봉안한 불상 가운데 본존불은 본래 삼존 형식으로 조성되었을 것이나 지금은 2체만 남아 있다. 전체 높이 16.5㎝, 어깨 너비 7㎝의 이 금동불상은 앙련과 복련만으로 구성된 고려말 조선 초의 전형적 모습을 한 연화대좌 위에 결가부좌한 채 앉아 있다. 이들 두 불상을 보면 규모나 기법이 거의 같은 솜씨이나 손모습만 다를 뿐이다. 육계가 솟아 있고 머리는 나발이며 법의는 통견이다. 앙·복연이 조각된 낮으막한 대좌위에 가부좌를 한 좌상으로 의문이 두꺼운 편이며 양어깨가 둔중하다. 양쪽 어깨를 덮고있는 법의자락이 등뒤에 서는 왼쪽 어깨에만 걸쳐있는 것이 특징적이다.

불감 뒷면에는 이를 만든 작가와 시주자가 새겨져 있어 더욱 이 불감의 중요성을 높여준다. 이 조성기를 통해 불상은 신승(信勝)스님이, 불감은 김치(金致)와 박어산(朴於山) 등이 조성하였음을 알 수 있다. 그 밖에 이 불사에는 박씨 부부가 시주하고, 신음(信音), 중보(重寶), 신선(信禪), 해옥(海玉)등 네 스님이 참여하였다.(「조상신승 조장금치 조수박어산 시주박씨양주 연화신, 백중보 신선해옥(造像信勝 造藏金致 造手朴於山 施主朴氏兩主 緣化信□白重寶 信禪海玉)」) 조성연대는 고려말 14세기경으로 추정된다.

불감총고 40cm, 폭 34.3cm, 두께 17.8cm, 불상총고 16.1cm, 두고 4.8cm, 안고 3cm, 안폭 2.8cm, 어깨폭 6.4cm, 무릎폭 8.6cm, 대좌고 3.2cm, 대좌폭 9.3cm, 다른 한구 불상의 규격은 같은 규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