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3대 사찰 중 하나로서 통일신라 흥덕왕 3년(828) 덕운선사가 세워 처음에는 절 이름을 감로사라 하였다. 그 뒤 통일신라 헌강왕 원년(875) 보조선사가 고쳐 지었고 정유재란 때 소실되어 다시 고쳐 세우고 수리하였으나 영조 49년(1773)에 화재로 절의 모든 건물이 불타 버렸다. 그 이듬해부터 혜암스님이 복원하면서 오늘의 천은사로 이름을 고쳐 불렀다고 전해 진다.

현존하는 건물은 극락보전, 팔상전, 응진전 등 20여 동의 건물이 있다. 현 법당인 천은사 극락보전(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제50호)은 앞면 3칸·옆면 3칸 규모로,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인 팔작지붕이다. 또한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만든 공포는 기둥 위와 기둥 사이에도 있는 다포 양식으로 꾸몄다. 내부에 있는 아미타후불탱화(보물 제924호)는 18세기 우리나라 불화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되고 있다.
   
           
     
               
               
                       
             
                       
             

극락보전 ?落寶殿은 아미타여래 부처님을 안치한 불전으로 천은사의 가장 주된 건물로서 앞면 3칸, 옆면 3칸의 단층이며 지붕마루 부분에 삼각형의 벽과 여덟팔자 모양으로 널빤지를 붙인 형태의 지붕(팔작지붕)으로 공포는 외3출목의 조선 중기 이후의 다포양식(기둥위, 기둥과 기둥사이에도 공포를 설치한 형태)을 이루고 있다

 

   
             
                       
           
           
             
              천은사 삼장탱화는 조선후기에 조성된 탱화로 제작의 절대연대(1776년)를 알 수 있으며, 구도와 색채감이 뛰어나다. 또한 등장하는 도상의 이름이 하단에 밝혀져 있어서 삼장탱화의 도상연구에 중요한 작품이며, 불교사나 민간불교의 연구에도 중요한 자료이다. 그리고 같은 시기에 같은 작가들에 의하여 제작된 천은사 극락전 아미타후불탱화가 보물 924호로 지정되어 있는 등 천은사 삼장탱화는 여러 가지 사료적인 가치와 더불어 18세기의 우수한 불화 수준을 유지하고 있고 보존상태도 양호하여, 역사적, 예술적 가치가 있다.

천은사 극락전 향 우측 벽에 봉안된 삼장탱화는 극락전 <아미타후불탱화>와 조성연대가 같은 1776년의 작품이다. 옆으로 긴 그림으로 비단에 채색을 사용하여 그렸다. 한 화면에 좌우로 3등분하여 중앙에 천장보살을 중심으로 그 권속이 모인 천장회상(天藏會上)과 향 우측이 지지보살과 그 권속들을 그린 지지회상(持地會上), 향 좌측이 지장보살과 그 권속이 모인 지장회상(地藏會上)이 나란히 그려져 있다. 각 보살들은 중앙에 위치하고 각각의 권속들이 보살의 주변을 둘러싸고 있다. 하단에는 4개의 화기가 쓰여 있는데 하나는 불화의 조성시기와 시주자 등의 내력을 밝힌 것이고 나머지 셋은 각 회상에 참석한 성중들의 명호가 쓰여 있다. 이 참가 성중들의 명호는 조선시대 삼장탱화의 도상 명칭을 밝히는데 중요한 기록이다.

가운데 천장보살(天藏菩薩)은 청색 천의를 걸치고 장엄한 보관을 쓰고 있는데 한 손은 무릎위에 올리고 다른 한 손은 오른쪽 가슴 위에 들어 올린 모습으로 대좌위에 앉아있다. 주위에는 26명의 권속이 하단에서부터 보살의 광배 주위에 좌우대칭으로 서 있다. 하단의 명호에 따르면 교주천장보살(敎主天藏菩薩). 좌보진주보살(左補眞珠菩薩) 우보대진주보살(右補大眞珠菩薩) 사공천중(四空天衆) 십팔천중(十八天衆) 육욕천중(六欲天衆) 일월천중(日月天衆) 제성군중(諸星君衆) 오통선중(五通仙衆) 등이다.

향 우측의 지지보살은 붉은색 천의에 화려한 보관을 쓰고 있는데 무릎 위에 올린 왼손에는 경책을 들고 오른손을 천장보살과 같이 우측 가슴 앞에 올리고 있다. 주위에는 27명의 권속이 하단부터 층층이 겹쳐 그려져 있는데, 하단의 명호에 따르면 교주지지보살(敎主持地菩薩) 좌보용수보살(左補龍樹菩薩) 우보다라니보살(右補陀羅尼菩薩) 제견뢰신중(諸堅牢神衆) 제금강신중(諸金剛神衆) 제팔부신중(諸八部神衆) 제용왕신중(諸龍王神衆) 제아수라중(諸阿修羅衆) 대약차중(大藥叉衆) 나찰바중(羅刹婆衆) 귀자모중(鬼子母衆) 대하왕중(大河王衆) 등이다.

향 좌측의 지장보살은 승형 머리를 하고 그 위에 투명한 검은 색 두건을 쓰고 있는데 무릎 위에 올린 왼손에는 보주를 들고 오른손은 앞의 두 보살과 같이 우측 가슴 앞에 올리고 있는 모습이다. 주위에는 28명의 권속이 좌우대칭으로 층층이 배치되어있는데 하단의 화기에 따르면 교주지장보살(敎主地藏菩薩) 좌보도명존자(左補道明尊者) 우보무독귀왕(右補無毒鬼王)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 상비보살(常悲菩薩) 용수보살(龍樹菩薩) 다라니보살(陀羅尼菩薩) 금강장보살(金剛藏菩薩) 허공장보살(虛空藏菩薩) 제일진광대왕(第一秦廣大王) 초강대왕(楚江大王) 송제대왕(宋帝大王) 오관대왕(五官大王) 염라대왕(閻羅大王) 변성대왕(變成大王) 태산대왕(泰山大王) 평등대왕(平等大王) 도시대왕(都市大王) 오도전륜대왕(五道轉輪大王) 태산부군(太山府君) 판관(判官) 귀왕(鬼王) 장군(將軍) 동자(童子) 감재(監齋) 직부(直符) 등이다.

불보살상의 얼굴은 갸름하게 둥근 형태로 얼굴에 비해 큰 코와 작은 입을 꼭 다문모습으로 표현되어 있고, 모두 장식무늬가 수놓인 의습을 걸치고 있다. 색조는 대체로 붉은색과 초록색을 주로 사용하고 파랑색과 흰색으로 변화를 주고 있으며, 엷은 녹색과 주황색을 간색으로 사용하여 통일감을 주고 있다. 전체적으로 밝고 선명한 느낌을 주는 우수한 불화이다. 불화의 제작에는 신암 화련(信庵 華蓮) 내숙(來淑) 덕잠(德箴) 민휘(敏徽) 태윤(泰閏) 육원(六圓) 환종(幻縱) 태화(泰華) 유운(有云) 성잠(性岑) 성활(性闊) 보잠(普岑) 행정(幸正) 성감(惺鑑) 등이 참여하였다. 이들은 같은 해에 그려진 극락전의 <아미타후불탱화>의 제작에도 모두 참여하고 있어서 두 작품이 함께 그려졌음을 알 수 있다. 이들은 전라도 지역의 불화제작에 자주 나타나는 화승이 아니어서 다른 지역에서 초청되어 천은사 불화들을 제작한 것으로 보인다.

현존하는 삼장보살도의 상황으로 볼 때 우리나라는 18세기 중엽에서 19세기 중엽의 삼장보살도가 가장 많이 남아있고 등장인물의 수도 많아지면서 화폭의 크기도 커지고 있다. 천은사의 삼장보살탱화는 18세기 중엽에 그려지면서 그 당시 불화의 뛰어난 색감과 묘사력을 바탕으로 그려진 우수한 작품이다. 그리고 제작의 절대연대를 알 수 있고, 도상이나 구도에 있어서도 뛰어나다.